프랑스에서 온 과자 LOST DOG











                        안녕.





                        쿠와아아앙, 우걱우걱.
                        끼야아아아아악!





                        응? 깜찍한 인트로!
                        roxie가 프랑스 여행을 다녀오면서 나에게 선물한 과자.
                        Lulu l'ourson이라고 써 있는데 무슨 곰이라는 말인듯 하다.
                        감사의 마음을 담아 후기 포스팅을 쓰려고 했는데
                        하늘 좋은 날 저렇게 담고싶어 좀 늦었다.
                        이렇게 개별 포장으로 5개입.
                        각각 그려진 그림이 다르다능.
                        쫘장! 
                        물론 상자에 나와 있는 것보다는 많이 간소화된 이목구비.ㅎㅎ
                        그래도 배꼽도 있고 코는 살짝 갈색이다.
                        상온에서 먹으면 이렇게 녹은 초콜렛이 안에 들어있다.
                        프랑스 친구가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과자라며 강추했다고 하는데,
                        역시 맛있다!ㅜㅜ
                        상자를 보니 초콜렛 맛과 딸기쨈 맛, 2가지가 있는 것 같다.
                        평소 같으면 한 자리에서 이미 5개 끝냈겠지만
                        아껴먹고 하나 남아 있다. 
                        생각하고 개 간식을 사다 준 roxie 감사합니다.











덧글

  • 엘체이 2010/08/08 20:47 # 답글

    도대체 어디 하늘인가요? :)
  • 2010/08/09 19:15 #

    주일 서울 하늘입니다!
    쭉 흐리다가 오랜만에 맑은 하늘을 보여주길래
    잽싸게
  • Hizzin 2010/08/09 12:14 # 답글

    아이구 ㅠ 근사하네요, 하늘도 과자도.
    아, 그리고 정말 깜찍한 인트로예요. ㅎㅎ
  • 2010/08/09 19:15 #

    남은 한 마리는 부산으로 보낼까요?ㅎㅎ
  • Hizzin 2010/08/13 10:20 #

    어쿠 ㅠ 밧님의 따뜻한 마음에 전 눈물이 -
    말씀만으로도 이렇게!

    요 곰돌이를 든 길 잃은 검은 강아지가 부산을 방문하신다면 저는 냉큼 달려나갈텝니다?!ㅎㅎ
    아, 다시 보아도 정말 고운 하늘이예요. 이 하늘이 그렇게 우렁차게 되었단 말이죠- 흠흠.
  • 2010/08/13 21:18 #

    하하
    이러다가 부산에서 벙개할 기세!
    부끄럼독이라ㅎㅎ
  • 최유달 2010/08/10 22:17 # 답글

    하늘이랑 과자랑 합성한거 아닌가요!? 후왕
  • 2010/08/11 23:04 #

    열심히 팔 쭉 뻗어서 찍었다능ㅎㅎ
  • CATCHO 2010/08/11 15:05 # 답글

    우와. 정말 윗님 말씀처럼 하늘과 과자 합성한거 같아요!
    그렇지만 두번째 사진에서 목이 잘렸....ㅎㅎㅎ
  • 2010/08/11 23:05 #

    와구와구
    아직 한 마리는 인질로 삼아두고 있어요
    우후훗
  • 꿀우유 2010/08/14 21:38 # 답글

    역시, 목부터 따드셨군요 ㅎ
    초콜릿이 진득해보이는게, 정말 맛있겠어요-!
  • 2010/08/14 22:31 #

    목을 똑 따서 와구와구
    식사조절 중이어서 그랬는지
    완전 맛있었습니다 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