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이 될 주일을 보낸 lostdog LOST DOG











                        요즘 예전 같지 않게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
                        (오늘 그것이 배가 고파서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론리플래닛 마다가스카르, 지갑, 물병을 들고 
                        오랜만에 예배에 일찍 가서 앉았다.
                        설교를 들으며 너와 와쌥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니가 나타났다.
                        4월에 포항에서 같이 예배드린 후로 참 오랜만에 같이 앉아 예배 드렸다.
                        너는 내 등에 손을 얹고 기도를 해 주었다.
                        다른 언어로 같은 찬양을 했다.
                        아마도 나에게 끝까지 위안이 되고 힘이 되어 줄 사람.
                        
                        그게 남자가 아닌 것은 조, 조금... 아쉽지만. 
                        우리 우연히 화이트랑 그레이 맞춰졌다.ㄷㄷ
                        맛있는 것 먹고 두런두런 가벼운 얘기들을 나눴다.
                        서울에서 주말을 보내고 다시 포항으로 내려가는 roxie를 배웅하며
                        새삼스럽게 고속터미널에서 기념촬영을.
                        z 옆에 서니 나 여자 몸집 같아서 좋다. 우와응.











덧글

  • 2010/08/15 22:0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0/08/16 14:40 #

    그거 참 쉽지 않은 일이에요
    받는 사람이 정말로 고마워 할꺼에요
    서울에 계시군요!
  • loner 2010/08/17 01:03 # 답글

    항상 함께 하는 소중한 사람들이 있는 밧님.
    부럽네요 :)
    사진 좋습니다아!
  • 2010/08/17 14:19 #

    저는 사람 소중히 할 줄을 잘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이라서
    먼저 연락도 잘 안 하고 연락 와도 안 받기도 하고 막 그래요ㅎㅎ
    그런데 정말 소중한 사람들은
    소중한 지 알겠더라구요
    많지 않아도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