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과차와 샤갈과 카푸치노컵 LOST DOG











                        독감에 걸렸다. 
                        휴가를 내고 하루종일 집에 있으면서 전기장판에 몸을 지지며,
                        자다 깨다 하다가 티비도 보고 음악도 듣고 했다. 아, 이게 최고다.
                        근데 밝은 게 싫어서 불을 꺼 둔 방 안에 누워 있으니
                        안 그래도 많은 생각이 또 꾸물꾸물 올라왔다.
                        내가 뭘 어떻게 해나갈 수 있을 지 감이 잘 오지 않는다.
                        사실 지금의 위치에 있으면서 전과 다르게 태도나 마음가짐이 당당해지기도 했는데.
                        하지만 지금 가진 것 전부, 자격이나 될까 싶던 내게 주셨던 것이니까.
                        아쉬울 것 없다.
                        나에게 지나치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쓸데없이 많이.
                        보지도 않은 장면이 떠올라서 가보지도 않은 뉴욕을 생각하기도 싫게 만들었다. 
                        어차피 너랑 싸우는 건 나랑 싸우는 거나 다름없으니. 
                        이제는 그만두자. 

                        엄마가 감기에 좋다며 꿀에 재워둔 모과로 차를 타 주셨다.
                        단데 입이 좀 떫다.





                        오늘은 몸이 한결 나아져서 로모 수리 맡길겸 남대문 나갔다가 샤갈전을 봤다.
                        날아다니는 사람들을 보며 다운된 심신을 붕 띄우고자 하는 심산으로. 흐흐.
                        저 포스터에 쓰인 '도시 위에서'라는 그림은 
                        생각보다 채도가 낮고 하늘도 거의 무채색인데 이상하게 차지 않다.
                        저 남자 발에 신긴 양말 무늬까지 그려 넣은 게 자꾸 보여서 귀여웠다. 
                        
                        이건 잡지 삽화로 그린 '십계명을 받는 모세'인데
                        굉장히 요즘의 귀여운 일러스트 같아서 인상적이었다.
                        특히 저 구름 같은 것 속에서 나온 손이랑 노란 작대기 두 개가. 
                        말씀이나 성서 이야기들을 그래픽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훗날 해보고 싶다.





                        그리고 집에 똑딱이가 구린 것 밖에 없어서 리코 grd3 질렀다.
                        왠지 모르게 투박한 모냥새와 그립이 좋아서. 
                        난 아마 평생 dslr은 못 쓸거야...  오두막 이런 거...
                        이탈리아 출장 마지막 날 시장에서 겨우 건진 카푸치노 컵.
                        왜 수염이 그려져 있냐 하면은,

                        짠! 우유 거품으로부터 소중한 수염을 보호하기 위한 구조!
                        근데 난 카푸치노도 안 마시고 수염도 없다...

                        아, 이틀 쉬고 내일 출근이야ㅜ 이런











덧글

  • _groove 2011/01/06 09:42 # 삭제 답글

    감기라니, 밤샘때문인가보구만!! ㅋㅋㅋ
  • 2011/01/08 00:04 #

    어 딱 그 날 아침부터 시작됐어
    으으
  • 2011/01/06 16:0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1/01/08 00:06 #

    흐흐 가는 정과 오는 정!
    저는 링거와 모과차로 완쾌했어요
    충분히 쉬는 것이 최고인데 에고
  • 꿀우유 2011/01/06 20:52 # 답글

    컵 대박!!!
    해가 갈수록 감기가 지독해지는 것 같아요, 쾌차하시길!!
  • 2011/01/08 00:14 #

    일본의 추위는 어떤가요 0_0
    감기 조심하세요
    포스팅하신 짬뽕 먹으면 감기 똑 떨어질 거 같아요ㅠ
  • daybooking 2011/01/07 14:28 # 답글

    우와 컵 짱. 현빈이 없어도, 크림닦아줄 사람이 없어도 울지 않아도 돼요.
    저도 grd2 쓰는데, 좋아요. 주인의 보잘것 없는 실력을 보듬어주는 용한짜식.
    앞으로 grd3 사진 기대할게요. 쾌차하십셔!
  • 2011/01/08 00:48 #

    현빈은 없고 크림 닦아 줄 사람도 없으니...
    흐흐 좋은 똑딱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서서히 친해져야죠!
  • goliathus 2011/01/07 14:41 # 삭제 답글

    저 노란 스파크 같은게 바로 말씀이구나! ㅋㅋ

    그나저나 건강이 최고다, 오빠 30 넘고 건강검진 받아보니 그게 제일 중요한거라는 깨달음을 얻었어 ㅋㅋ
  • 2011/01/08 00:49 #

    어 그런가봐 귀엽지ㅎ
    다행히 링거와 모과차로 원기 회복했어
    휴 오빠도 이제 아저씨
  • 영양 2011/01/07 23:30 # 답글

    어떻게 샤갈 그림 보면서 저 그래픽 작업이 생각났을까
    저 그림 바라보고 있을 때 뒤에서 밧한테 노란색 메세지를 날리셨나봐

    그나저나 아프지 말자
    링거짱
  • 2011/01/08 00:50 #

    샤갈이 성서로 그림을 많이 그렸더라고
    링거 진짜 신기해
    장염까지 완쾌했어? 우쭈쭈
  • jenny 2011/01/10 17:39 # 답글

    야 너 이제 포스팅 막 귀엽게 하네?
  • 2011/01/11 18:19 #

    난 원래 귀요믜임 ^*^
  • jenny 2011/01/12 10:03 #

    광견.
  • 2011/01/12 20:26 #

    아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ㄹ
  • kangeunsoo 2011/01/13 13:37 # 답글

    컵이 정말 귀엽네요^^
  • 2011/01/16 13:06 #

    이태리와 참 잘 어울리는 센스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