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Å-moskenes-reine-sakrisøy, ▲lofoten FOUND DOG


숙소는 오(Å)의 호스텔에 잡아두고 
페리항이 있는 모스케네스(moskenes),
로포텐에서 오와 함께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꼽히는 레이네(reine),
사크리소이(sakrisøy)까지,
마을에서 마을로 걸어가기.



















오에서 모스케네스로 걸어가는 길. 
버스가 있기는 하지만 5km를 쉬엄쉬엄 걸어가니 두 시간 정도 걸렸다.

항구로 들어가는 길목에 까페 영업중 표지판이 서 있다.

항구에는 인포메이션 센터가 하나 있고 그 옆에 Kafé Lofoten이 있다. 
두 시간 걸었다고 당이 땡겨서 정말 달아보이는 카라멜 케익을 시켰다.

다음 날 배를 타고 나가기 전에는 고민하다가 저녁으로 3만원짜리 슈니첼을 시켜 먹었다.
헬싱키에서 미트볼 먹은 것과 함께, 단 두 번의 제대로 된 식사 중 한 번이었다.






레이네까지는 4km 거리다. 
버스 시간에 맞추어 걸어가서 돌아오는 길에는 버스를 타고 왔다.

바닷가의 묘비들.

물이 참 맑다.

구름이 계속 움직인다.

와.






다음 날은 사크리소이(원래 발음이 무엇일까)까지 버스를 타고 갔다가 
모스케네스로 되돌아 걸어왔다.
원래 함노이까지 가보려다가 배 시간 안에 돌아오지 못할 것 같아서 내렸다. 

사크리소이에는 생선을 취급하는 'Sjømat'이라는 가게가 있다.
대구나 연어, 게, 새우 등의 해산물을 판매하고, 
소개 사이트를 보니 고래고기와 갈매기 알도 있다. (http://www.lofoten-info.no/sakrisoy/fiskebua.htm)

생선 버거와 따뜻한 어묵도 팔고 있는데, 저거 유로다. 크로네로 정정.
생선 버거는 못 먹고 어묵만 사먹었다.

따뜻하고 통통한 어묵. 맛있었다.

사크리소이 쪽은 노란색 집이 많은 것 같다.
øy는 '섬'을 뜻한다.

LOMO 222-337@ 
Kodak Portra 160vc, Kodak E100G











덧글

  • 2012/07/18 15:3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8/07 03:1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고선생 2012/07/18 17:01 # 답글

    이런 날씨 본지 참 오래입니다.. 너무 부럽네요. 풍경사진의 완성이자 1등공신은 날씨인데.. 참 멋져요.
  • 2012/08/07 03:23 #

    비 오는 날, 흐린 날 만나는 것도 다 매력 있지만
    좋은 날씨 만났을 때는 결과물을 더 기대하게 돼요
    독일 날씨는 아무래도 흐린 날이 많은가봐요
  • 빛돌 2012/07/21 13:21 # 삭제 답글

    어촌(?) 마을 분위기가 참 평화롭고 편하다는 느낌에 스크롤을 내리는데..

    와.. 풍경.. 특히 구름이 너무 멋있네요.

    그나저나 햄버거 하나에 85유로인건가요..? ㄷㄷㄷ
  • 2012/08/07 03:24 #

    정정했어요 0_0 다녀온 지 오래되어서;
    85크로네였어요! 만육천원;
  • curlee 2012/07/23 21:57 # 삭제 답글

    난 자연여행을 좋아해서 이동네 사진은 늘 좋아
    지하철 어느역엔가 노르웨이 관광청에서 노르웨이사진을 붙여놓은 걸 보고 여기 꼭 가야겠다 생각했는데. 너 사진을 보니 정말 확 땡긴다. 85유로짜리 피시버거먹고 소감을 말해줄께 ㅋㅋㅋㅋ
  • 2012/08/07 03:26 #

    북유럽은 원래 특별한 곳이었지만
    핀란드 가게 되고 나니 길 가다가도 더 눈에 띄고 그러더라 흐흐
    85크로네로 정정하였습니다 그래도 만육천원;
    나 있을 때 와서 저기 같이 가!
  • z 2012/07/30 10:52 # 삭제 답글

    저 표지판이 좋군
  • 2012/08/07 03:27 #

    오빠도 컬리 올 때 같이 올래?
  • 맹아 2012/08/02 13:51 # 답글

    물이 맑네요.
  • 2012/08/07 03:28 #

    공기도 맑았어요 :3
  • 2012/08/28 16:42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